미디어

시장의 흐름을 정확하고 빠르게 파악하여 알찬 투자정보를 제공합니다

델리오 큐레이션

국내 가상자산 투자자 절반이 '신규 투자자'...투자액 100만원 미만

2021.04.06
파이낸셜뉴스가 국내 가상자산 투자자의 절반이 신규투자자이며, 투자액이 100만원 미만이라고 전했다.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 투표 및 조사 서비스 더폴에서 진행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총 3만 1721명의 조사 참여자 중 51.5%인 1만 6333명이 '최근 처음으로 가상자산 투자를 시작했다'고 응답했다.

가상자산을 거래하지 않는다고 답한 6288명의 참여자를 제외하면, 반년 동안 가상자산 시장에 새롭게 진입한 비율은 64%에 육박한다.

지난 2017년 말부터 2018년초까지 투자했다가 멈춘 후 최근 다시 가상자산 투자를 시작했다고 답한 응답자도 총 5768명으로 전체 가상자산 투자자 2만 5433명 중 23%를 나타냈다.

가상자산 투자 규모는 100만원 미만이 5708명(18%)로 가장 많았고, 각각 500만원 미만과 2000만원 미만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3403명(10.7%), 1805명(5.7%)이었다. 2000만원 이상의 자금을 가상자산에 투자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도 약 5%로, 1522명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