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시장의 흐름을 정확하고 빠르게 파악하여 알찬 투자정보를 제공합니다

뉴스

[매일경제]델리오, 대륙아주와 암호화폐 사업 법률자문 계약 체결

2020.06.05
암호화폐 금융 기업 델리오는 법무법인대륙아주와 암호화폐 사업 관련 법률자문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대륙아주는 법무법인태평양, 광장, 지평 등과 함께 매출액 기준 국내 10위권 내에 속하는 로펌이다. 델리오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진행하는 모든 사업과 영업활동에 대해 법무법인대륙아주에서 법률자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델리오가 진행하는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사업, 영업활동, 암호화폐 제도화 및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기타 업무에 대해 자문을 진행한다.

델리오는 현재 암호화폐 렌딩, 암호화폐 예치, 비트코인 클라우드 마이닝 등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개인 뿐만 아니라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 비트코인 담보대출 서비스인 빗썸렌딩 서비스 등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3월 어니스트벤처스, 킹고투자파트너스 등으로부터 시리즈A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정상호 델리오 대표는 “특금법 통과로 암호화폐 시장이 제도화 움직임을 보임에 따라 법률자문을 강화하게 됐다“면서 “대륙아주의 지원으로 사용자에 보다 안정적인 암호화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 : 김세진 D.STREET(디스트리트) 기자

https://www.mk.co.kr/news/economy/view/2020/06/577088/